제  목 :   아토피피부염 악화시키는 주범은 바로 ‘이것’?
아토피피부염이 생기면 피부가 건조하고 거칠어지며, 심한 가려움증이 나타난다. 이로 인해 피부를 긁거나 문질러서 피부 병변이 심해지고, 심해진 병변이 다시 가려움증을 유발해 악순환이 반복된다. 이 때문에 많은 아토피피부염 환자는 일상생활에서 큰 불편감을 느낀다. 아토피피부염의 원인으로는 유전학적 요인을 비롯해 대기오염, 주거 환경 변화와 같은 알레르기 유발 물질에 노출되는 환경적 요인, 면역학적 이상, 피부 장벽 기능의 이상 등이 꼽힌다. 그런데 최근, 아토피피부염 증상을 악화시키는 직접적인 요인이 '황색포도상구균(황색포도알균)'이라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다.

황색포도상구균, 피부 염증 악화 및 피부 장벽 약화해아토피피부염 환자의 피부에는 정상인보다 황색포도상구균이 많이 분포되어 있는데, 이로 인해 아토피피부염의 증상이 악화되고 중증도를 높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황색포도상구균은 사람과 동물에게 다양한 질병을 일으키는 그람양성 병원성 세균이다. 그런데 새로운 연구에서 황색포도알균이 감염에 영향을 줄 뿐만 아니라, 피부의 지질 조성을 바꿔 피부장벽 기능을 약화한다는 사실이 확인되었다.황색포도상구균ㅣ출처: 게티 이미지뱅크

안강모·김지현 삼성서울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와 미국 내셔널 주이시 헬스 병원(National Jewish Health)의 도널드 륭·(Donald Leung)·엘레나 골레바(Elena Goleva) 교수 공동 연구팀은 소아 아토피피부염 환자 24명과 정상 소아 16명을 대상으로 피부 지질 조성상태를 분석했다. 의료용 테이프를 이용해 피부조직을 수집했으며, 황색포도상구균의 존재 여부를 조사했다. 그 결과, 황색포도상구균이 검출된 아토피피부염 부위는 중증도가 심하고 경피 수분 손실이 높아서 피부가 더욱 건조하고 피부장벽 기능이 약했다. 특히, 피부장벽 기능이 약해진 부분의 지질 조성을 분석한 결과, 피부장벽 기능을 유지하는 데 필요한 긴사슬지방산의 비율이 낮았다. 반면 상대적으로 피부장벽 기능 유지에 불리한 짧은사슬지방산의 비율은 높았다. 이러한 증상의 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연구진은 세포실험을 시행했다. 그 결과, 일반적인 황색포도상구균이 피부각질세포로부터 TNF-알파(TNF-α), 인터루킨-1베타(IL-1β)와 같은 염증유발물질인 사이토카인 생산을 유도해 긴사슬지방산 합성에 관여하는 특정 효소(ELOVL4)의 발현을 억제하는 사실을 확인했다. 특히 이러한 경향은 항생제에 내성을 가진 황색포도상구균에서 더 많이 발견됐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에서 황색포도상구균이 피부 염증을 악화시켜 피부장벽 약화에 간접적으로 기여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직접적으로도 피부 장벽의 지질 조성 변화와 기능 장애를 일으키고 있다는 사실을 규명했다”라고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학술지 ‘알레르기(Allergy)’ 최신호에 게재되었다.

아토피피부염 완화하기 위한 생활 습관은?아울러, 연구진은 “아토피피부염이 심할수록 황색포도알균의 군집이 더욱 많은 경향이 있어, 항염증 치료를 고려해야 한다”라고 설명하며 “이와 더불어 피부 위생관리, 미세먼지와 같은 악화 요인 관리에도 힘써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아토피피부염 치료의 가장 기본은 ‘피부 보습’이다. 보습제는 피부에 수분을 공급하고, 피부 장벽 기능을 회복시키는 역할을 한다. 질병관리청에서는 ‘피부염이 없을 때도 보습제를 하루 2번 이상 목욕 직후에 바를 것’을 권한다. 여름에는 수분이 많은 보습제를 사용하고, 가을이나 겨울에는 크림 또는 연고 타입의 보습제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이 밖에도 아토피피부염을 예방 및 완화하려면 되도록 피부 자극이 없는 옷을 입는 것이 좋고,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식품을 철저하게 피하며, 적절한 온·습도 유지, 스트레스 관리에 힘써야 한다.

다음글 : 같은 듯 다른 ‘단순포진’ VS ‘대상포진’…원인부터 치료법까지 [페이스+톡]
이전글 : 성인 여드름 vs 사춘기 여드름, 주요 차이점 5가지